[단독] 前바닐라어쿠스틱 타린, 9월 컴백..소속사 이적 첫 신곡

윤상근 기자  |  2017.08.10 17: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혼성 어쿠스틱 밴드 바닐라 어쿠스틱 초창기 멤버로 활동한 가수 타린(25, 본명 한재원)이 오는 9월 솔로 가수로서 신곡을 발표한다.

10일 가요계 등에 따르면 타린은 오는 9월 중 신곡을 발표할 계획이다. 타린은 최근 전 소속사인 쇼파르뮤직을 떠나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에 출연했던 피터한이 소속된 무브먼트제네레이션과 새롭게 전속계약을 맺고 가수 활동 준비를 새롭게 하고 있다.

타린은 지난 2008년 새 앨범을 발표하고 활동을 시작했던 바닐라 어쿠스틱의 멤버로 활동하다 팀을 탈퇴한 바 있다. 바닐라 어쿠스틱은 나래 바닐라맨 성아 등 3인조 체제였다 나래가 탈퇴하고 타린이 합류해 오랜 기간 활동했다. 이후 바닐라 어쿠스틱은 현재 타린의 탈퇴로 바닐라맨과 성아의 2인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타린은 바닐라 어쿠스틱 멤버로 활동한 당시 '커피 엔딩', '밤 사과', '안아주세요', 등 다수의 곡들을 발표하며 특유의 감성을 담은 보컬 음색으로 인디 신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다. 타린은 이후 솔로로도 전향, 지난 5월 싱글 '커피 엔딩'을 통해 공감 가는 가사와 감성적인 음색을 뽐냈다.

타린은 현 소속사 무브먼트제네레이션으로 이적한 이후 KBS 2TV 드라마 '학교 2017' OST '고잉 홈'(Going Home)을 발표하며 솔로 가수로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타린은 이외에도 '막돼먹은 영애씨', '빛나라 은수', '불어라 미풍아' 등 다수의 드라마 OST에 참여하기도 했으며 이지형, 제이켠, 스컬, 롱디 등 여러 실력파 뮤지션과의 협업도 가졌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2017 AAA]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