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트신공-도루-호수비' 한화 이용규가 돌아왔다

대전=김우종 기자  |  2017.04.20 22: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 카카오 플러스 친구
thum_89x120


이용규가 복귀전에서 멀티 출루 포함 2득점으로 맹활약했다. 비록 팀은 패했지만 향후 한화가 천군만마를 얻었다.

LG 트윈스는 20일 오후 6시 30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원정 경기에서 4-3으로 승리했다. 이 승리로 LG는 2연패에서 탈출, 한화와의 3연전 스윕을 모면한 채 9승 8패를 기록했다. 반면 한화는 2연승과 LG전 3연승을 마감, 7승 10패가 됐다.

이날 경기 전 김성근 감독은 이용규에 대한 질문에 "오늘 곧바로 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이용규는 2번 타자 겸 중견수로 선발 출장했다. 2017 WBC 대회 이후 왼쪽 팔꿈치 통증을 호소한 이용규의 올 시즌 첫 출장이었다.

이용규의 진가는 1회부터 발휘됐다. 무사 1루 기회서 LG 선발 류제국을 상대로 좌익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안타를 친 것. 이어 송광민의 중견수 뜬공 때 2루, 김태균 타석 때 나온 폭투를 틈타 3루까지 간 뒤 하주석의 우전 적시타 때 역전 득점까지 올렸다.

2회 좌익수 뜬공에 그친 이용규는 5회 자신의 특기를 보여줬다. 바로 커트 신공. 류제국을 상대로 초구 스트라이크를 보낸 뒤 2,3구째를 모두 커트했다. 0-2의 불리한 볼카운트에 몰린 이용규. 그러나 4구와 5구 연속 볼을 골라낸 뒤 6,7,8구째 연속 커트를 해냈다. 9구째 볼. 결국 10구째 침착하게 볼을 골라내며 1루에 출루했다.

1루에 간 이용규는 송광민 타석 때 2루 도루까지 성공시켰다. 이어 송광민의 좌전 적시타 때 3루를 돌아 홈까지 밟으며 한 점을 더 추가했다. 또 중견수로 나선 이용규는 수비에서도 여전히 빠른 발과 함께 깔끔하게 타구를 처리했다. 5회에는 박용택의 중견수 깊은 공을 잘 쫓아간 뒤 잡아내는 모습을 보였다. 3타수 1안타 2득점 1볼넷 1도루 맹활약.

이날 한화는 이용규 대신 양성우가 선발 외야에서 빠졌다. 향후 김원석까지 돌아오면 외야 경쟁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비록 팀은 패했지만 이용규의 복귀는 한화로서 천군만마나 다름없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스타뉴스 Editor's Choice]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