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TView]'비정상' 사드 이슈에 韓美日 열변..中왕심린은 불참

조연을 인턴기자  |  2017.03.21 00: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웨이보
thum_89x120


'비정상회담'에서 미국 대표 크리스와 일본 대표 오오기가 사드 이슈에 대해 이야기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사드 배치로 인한 외교 보복 이슈에 대해 토론했다.

중국 국민에게 민감한 문제라는 이유로 이 토론에서 왕심린은 불참했다. 그리고 한·미·일 동맹과 관련 있는 이슈인 만큼 MC들과 미국인 크리스와 일본인 오오기의 의견이 돋보였다.

전현무는 중국인들이 "왜 자기네 나라에 소용도 없는 걸 설치해놓고 우리를 신경 쓰이게 합니까 우리를 무시하는 겁니까?"라는 인터뷰를 보았다고 말했다.

크리스는 "한국만큼 가깝고 이렇게 가기 좋은 나라가 없다. 옆 나라 못 가게 하는게 말도 안 되고 유치한 행동 같아요"라고 말했다.

이에 성시경은 못 가게 한다고 진짜로 가지 않는 것이 더 무섭다며 중국 국민들의 반한 감정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크리스는 "정부 간의 정책 때문에 국민들이 손해를 본다"며 안타까워했다. 또 크리스는 알베르토가 미국의 동아시아 국방 개입을 언급하자 "저희가 빠질까요?"라고 농담하기도 했다.

오오기는 2012년에 중국과 영토 문제로 비슷한 갈등을 겪었던 사례를 이야기했다. 그는 현재 사드 문제와 비슷하다며 "자동차 판매량이 절반으로 줄어들었고 여행객도 한 달 만에 34% 감소했어요"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외교 제재에서 결코 한 쪽만 불이익을 받지 않는 건 아니라고 말했다.

오오기는 당시 일본이 동남아와 한국으로 새로운 길을 찾는 해결책을 세웠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 이후에는 자연스럽게 중국인들이 다시 일본을 찾게 되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아이돌

더보기

스타 인터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