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현정, 故정주영 회장 16주기 제사 참석..여전한 미모

김미화 기자  |  2017.03.20 20: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가 고(故) 정주영 회장의 제사에 참석, 재벌가 며느리 자태를 선보였다.

정대선 현대 비에스엔씨 사장의 부인 노현정은 20일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16주기 제사에 참석하기 위해 이날 오후 서울 한남동 정몽구 현대기아자동차 회장의 자택으로 들어섰다.

thum_89x120


노 전 아나운서는 밝은 색 한복을 입고 위에 카디건을 걸쳤으며 재벌가 며느리답게 기품 있는 모습을 선보였다. 그는 변함 없는 미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노현정 전 아나운서는 지난 2006년 8월 현대가 정대선씨와 화촉을 밝혔다. 결혼과 동시에 아나운서직에서 물러난 노현정은 현대가 며느리의 삶을 살고 있다.

thum_89x120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무한도전', 파업 그 후]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