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 사랑' 버즈 윤우현·럼블피쉬 최진이, 3월26일 결혼(공식)

길혜성 기자  |  2017.02.17 09:2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오랜 기간 사랑을 가꿔온 밴드 버즈의 윤우현(36)과 럼블피쉬 최진이(35)가 결혼식 날짜를 확정하면서 또 한 쌍의 뮤지션 부부가 탄생하게 됐다.

버즈 소속사 관계자는 17일 스타뉴스에 "윤우현은 오는 3월 26일 서울의 한 한옥카페에서 최진이와 조촐히 결혼식을 올린다"라며 "윤우현과 최진이는 지난해 결혼 날짜를 이미 잡았다"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두 사람은 지난 2010년부터 교제, 사랑을 키워온 지 7년 만에 결혼을 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한편 윤우현은 지난 2003년 버즈의 원년 멤버이자 기타리스트로 가요계 첫발을 내디뎠다. 윤우현은 작곡 부분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최진이는 2004년 4인 밴드 럼블피쉬의 보컬로 가요계에 데뷔한 뒤 '으랏차차' '아이 고' 등의 히트곡을 남겼다. 2009년부터는 본인 1인 체제의 럼블피쉬로 활동 중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2017 AAA]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