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생' 정윤정 작가 차기작 '하백의 신부'..2017년 tvN 방영

윤상근 기자  |  2016.06.28 09:35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정윤정 작가(왼쪽) /사진제공=tvN정윤정 작가(왼쪽) /사진제공=tvN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미생'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정윤정 작가가 차기작 '하백의 신부 2017'(가제)로 돌아온다.

28일 tvN에 따르면 정윤정 작가는 올해 하반기부터 '하백의 신부 2017'의 제작에 돌입할 예정이다.

'하백의 신부 2017'은 국내 인기 순정 만화 '하백의 신부'의 스핀오프(원작에서 파생된 이야기) 버전. 드라마에서는 원작 만화의 고전적 판타지와 인물들을 현대의 서울로 시간과 공간적 배경을 옮겨와 새로운 설정과 이야기의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 장르로 그릴 계획이다.

원작 만화 '하백의 신부'는 여성 독자들의 전폭적인 사랑을 받으며 만화잡지 윙크에 10여년 간 연재되었으며, 대한민국 순정만화 최초로 러시아, 헝가리 등 9개국에서 단행본으로 출판된 바 있다.

원작 만화 저자 윤미경 작가는 "오랫동안 기다려왔던 '하백의 신부' 드라마 제작이 확정돼 기쁘다"며 "현대 버전으로 제작될 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의 새로운 스토리에 기대감이 무척 크다"고 소감을 밝혔다.

'하백의 신부 2017' 제작사 넘버쓰리픽쳐스 김미나 대표는 "현재 정윤정 작가가 4부까지 대본 집필을 완료한 상태로, 곧 연출자와 주연배우를 확정 짓고 올해 하반기부터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라며 "드라마의 퀄리티를 높이기 위해 사전제작방식을 도입할 예정이며, 2017년 상반기 tvN 방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미생'을 통해 차원이 다른 리얼리즘 드라마의 정수를 보여준 바 있는 정윤정 작가가 '물의 신 하백과 인간 여자와의 사랑'이라는 판타지 로맨스 스토리를 어떻게 풀어낼지 주목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마이크로닷 부모 논란]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