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조정석 '질투의 화신' 첫 대본리딩..남다른 호흡 - 스타뉴스

공효진·조정석 '질투의 화신' 첫 대본리딩..남다른 호흡

윤상근 기자  |  2016.06.28 09:16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사진제공=SM C&C/사진제공=SM C&C


공효진, 조정석, 고경표 등이 합류한 SBS 드라마 '질투의 화신'이 첫 대본 리딩을 갖고 남다른 호흡을 자랑했다.

'질투의 화신'(극본 서숙향 연출 박신우 제작 SM C&C) 제작진은 28일 주요 배우들이 참석한 첫 대본리딩 현장 스틸 등을 공개했다. 현장에는 공효진, 조정석, 고경표, 이미숙, 이성재, 박지영 등이 참석했다.



이날 배우들은 능숙한 호흡으로 대본리딩을 이어나갔다. 이 중 생활력 강한 기상캐스터 표나리 역의 공효진과 마초 기자 이화신 역의 조정석, 훈남 재벌 고정원 역의 고경표 등 개성이 뚜렷한 캐릭터를 맡은 배우들의 호흡이 시선을 모았다.

여기에 이미숙과 이성재, 박지영 등도 리딩 현장의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이미숙, 박지영은 스파크가 튀는 까칠함을 드러내다가도 사랑스러운 면모로 모두를 웃음 짓게 만들었다.

역시 현장에 참석한 서숙향 작가는 리딩 현장을 이끌며 대본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코멘트와 응원을 아끼지 않아 훈훈함을 더했다. 연출을 맡은 박신우 감독은 배우들이 흐름을 수월하게 이어갈 수 있게 돕는 등 팀워크를 발휘했다.

김영섭 SBS 드라마 본부장은 "첫 리딩인데도 호흡이 척척 맞는 배우들을 보니 좋은 시너지가 있을 것 같은 예감이 들었다. 즐겁고 유쾌하면서도 의미 있는 드라마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질투의 화신'은 기자와 재벌남이 생계형 기상캐스터를 만나 질투로 스타일 망가져 가며 애정을 구걸하는 양다리 로맨스.

'질투의 화신'은 오는 8월 중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아이즈원 '프듀' 투표 조작 직격탄]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9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