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박지성 "전술 설명, 멍때리고 있었다" - 스타뉴스

'런닝맨' 박지성 "전술 설명, 멍때리고 있었다"

안이슬 기자  |  2012.05.27 19:15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방송화면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방송화면


축구선수 박지성이 영국 축구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생활에 대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 런닝맨 멤버들은 박지성에게 프리미어리그 생활에 대해 물었다.



영국 생활 초반 영어를 잘 못할 때 어땠는지 묻는 유재석의 질문에 박지성은 "감독이 전술을 설명할 때 멍 때리고 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감독이 '지성, 알겠어?'하고 물으면 그냥 '예'하고 대답했다"고 말했다.

박지성은 노안으로 유명한 같은 팀 동료 웨인 루니에 대해 "우리끼리도 주민 등록을 확인해 봐야 한다는 얘기를 했다"고 밝혀 유재석과 김종국을 폭소케 했다.

한편 이날 '런닝맨'은 박지성과 런닝맨의 초능력 축구대회와 인천에서 펼친 미션 레이스로 꾸며졌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아이즈원 '프듀' 투표 조작 직격탄]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9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