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노'·'그바보'·'톤즈', 휴스턴국제영화제 수상

문완식 기자  |  2011.04.18 17: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드라마 '추노', '그저 바라보다가'와 다큐멘터리 '울지마 톤즈' 등 KBS 프로그램 4편이 제44회 휴스턴 국제영화제에서 수상했다.

18일 KBS에 따르면 '추노', '울지마 톤즈', '사람의 아들', '그저 바라만 보다가' 등 KBS 프로그램 4편이 지난 16일 미국 휴스턴의 The Marriot Westchase Houston Hotel에서 열린 휴스턴 국제영화제 시상식에서 대상과 금, 은상의 결과를 안았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사람의 아들'(연출 이원익)이 TV영화·드라마 부문에서 대상인 플래티넘상, '울지마 톤즈'(연출 구수환PD)가 다큐멘터리(인물)부문에서 대상인 플래티넘상, '추노'(연출 곽정환)가 드라마 시리즈 부문에서 금상, '그저 바라만 보다가'(연출 기민수PD)가 같은 부문에서 은상을 수상했다.

휴스턴 국제 영화제는 각 부문별로 4작품씩만 선정해 각각 PLATINUM(대상), GOLD(금상), SILVER(은상), BRONZE(동상)상을 시상한다. 이번에 휴스턴 국제영화제에서 수상한 KBS 작품들은 모두가 2010년 화제를 낳았던 작품들이다.

한편 휴스턴 국제영화제는 1961년 독립영화 제작자들에게 양질의 영화제를 제공하기 위해 샌프란시스코, 뉴욕에 이어 북미에서 3번째로 만들어진 전통의 국제상으로, 영상 분야에서 탁월한 창의력을 발휘한 작품들에 많은 상을 수여해 왔다.

KBS는 2010년에 첫 출품한 박용하 주연의 '남자 이야기'(연출 윤성식)가 미니시리즈 부문에서 동상을 수상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무한도전', 파업 그 후]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