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U 걱정' 김병현 해설 "다저스 야수들, 집합해야겠다" 엄포 - 스타뉴스

'RYU 걱정' 김병현 해설 "다저스 야수들, 집합해야겠다" 엄포

김우종 기자  |  2019.06.23 19:06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류현진. /AFPBBNews=뉴스1류현진. /AFPBBNews=뉴스1
'BK' 김병현(40)이 이번에도 재치 있는 입담을 과시했다. 특히 다저스 수비진을 향해 "집합 한 번 시켜야겠어요"라고 농담까지 하면서 아쉬움을 달랬다.

류현진(32)의 10승 달성이 또 무산됐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오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 2019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 동안 6피안타 5탈삼진 1볼넷 3실점(1자책)을 기록했다. 투구수는 107개였다.

10승에 단 1승만을 남겨놓았던 류현진은 9승 달성 후 세 번째 경기서도 승수를 쌓지 못하며 다음을 기약했다. 평균자책점은 1.26에서 1.27로 소폭 상승했다.



특히 수비가 도와주지 않았다. 실점으로 이어지는 과정에서 아쉬운 수비가 계속해서 나왔다. 1회에는 1사 후 데스몬드에게 좌중간 2루타를 내줬다. 하지만 2루수 먼시가 완벽한 아웃 타이밍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송구를 제대로 잡지 못하는 장면이 나왔다. 결국 2사 후 '천적' 아레나도에게 좌전 적시타를 얻어맞았고, 데스몬드가 홈을 밟았다.

3회 2점을 내주는 과정 역시 수비가 아쉬웠다. 3회 류현진은 상대 투수 램버트에게 1루수 옆을 빠져나가는 안타를 허용했다. 이어 블랙몬의 1루 땅볼 때 야수 선택에 이은 실책이 나오면서 무사 1,2루 위기에 봉착했다. 병살 타이밍이었으나 유격수 테일러가 공을 빼는 과정에서 떨어트리고 말았다. 챌린지 끝에 아웃이 세이프로 번복됐다.

류현진은 데스몬드에게 중전 적시타를 내주며 두 번째 실점을 기록했다. 계속된 1사 만루 위기서 류현진은 머피를 2루 땅볼로 유도했다. 그러나 더블플레이로 연결하는 과정에서 1루수 피더슨이 공을 한 번에 잡지 못했다. 3루 주자 블랙몬이 득점에 성공했다. 결국 류현진의 3실점이 모두 아쉬운 수비에서 나오고 말았다.

이날 경기 중계를 맡은 김병현 해설위원은 불안한 다저스의 수비가 계속 나오자 "야수들 집합 한 번 해야겠습니다"라면서 엄포(?)를 놓았다. '후배' 류현진을 향한 마음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말이었다.

또 경기 도중 김 위원은 류현진의 투구에 대해 "상대가 류현진의 체인지업을 노리고 있다. 커브를 많이 던져야 할 것 같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류현진이 커브로 삼진을 잡아내자 "팔색조네요"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류현진이 마운드를 내려온 뒤에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류현진답게 잘 선방한 것 같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영화 사자]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