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벅지 통증' LG 가르시아, 교체 후 병원 후송

광주=한동훈 기자  |  2018.04.17 19:04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LG 가르시아.LG 가르시아.


LG 트윈스 외국인타자 아도니스 가르시아가 허벅지 부상을 당해 병원으로 후송됐다.

가르시아는 17일 광주에서 열린 2018 KBO리그 KIA 타이거즈전에 4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장했다. 하지만 1회초 1사 1, 2루서 2루 땅볼을 친 뒤 1루까지 전력 질주하다 허벅지를 다쳤다. 병살은 모면했으나 오른쪽 허벅지를 부여잡고 고개를 숙였다. 곧바로 대주자 김용의와 교체됐다. LG 관계자에 따르면 가르시아는 곧바로 병원으로 이동, 정밀 검진을 받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설현 공연중 실신소동]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