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힐만 버거' 이어 '산체스 브리또' 출시

박수진 기자  |  2018.04.17 09:39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앙헬 산체스가 \'산체스 브리또\'를 들고 있다. /사진=SK 와이번스 제공앙헬 산체스가 '산체스 브리또'를 들고 있다.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SK 와이번스가 스토리 있는 먹거리를 통해 고객들에게 또 다른 즐거움을 주기 위해 지난 2017시즌 '힐만 버거'에 이어 '산체스 브리또'를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산체스 브리또'는 2018시즌 SK 와이번스의 새로운 외국인 투수로 합류하여 연일 호투를 거듭하고 있는 앙헬 산체스(29)에 영감을 얻어 만들어졌다. 이는 SK 트레이 힐만 감독을 딴 '힐만 버거', 메릴 켈리의 '켈리 에이드'에 이어 SK 와이번스 선수단 이미지를 담아서 만든3번째 메뉴이다.

SK 와이번스는 브리또가 산체스 선수의 고향인 도미니카에서 즐겨먹는 음식이자, 야구장에서 간편하게 한 끼 식사를 해결하기에 적합한 메뉴라는 점에 착안하여 '산체스 브리또'를 개발했다.

'산체스 브리또'는 중남미 8개국에서 30년 이상 중남미 요리 전문셰프로 활동한 박성언 셰프가 개발한 제품으로, 토마토 살사 소스에 고기를 넣은 후 통밀 토르티야로 감싼 정통 수제 브리또다. 판매 가격은 5000원이며 인천SK행복드림구장 1층 1루쪽 복도 끝에 위치한 버거 트레일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앙헬 산체스는 "내 이름을 딴 메뉴가 야구장에서 판매되는 것은 참 좋은 일"이라며 "많은 팬분들이 나를 응원해주셨기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집중력을 유지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면 산체스 브리또가 더 많이 팔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하며 웃음을 보였다.

한편, SK 와이번스는 이번 시즌에도 야구장을 방문하는 팬들의 관람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오사카야끼(오코노미야끼), 파파존스(피자), 더브라운카페, 킹콩떡볶이, 미미네떡볶이, 카페토스피아, 토리가라치킨스틱, 테판몬스터(삼겹살 도시락) 등 다양한 음식 브랜드들과 제휴를 맺고 특색 있는 먹거리들을 판매하고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설현 공연중 실신소동]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