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가르시아, 드디어 터졌다..시범경기 첫 홈런 폭발

한동훈 기자  |  2018.03.14 13:23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아도니스 가르시아 /사진=LG트윈스 제공


LG 트윈스 새 외국인 타자 아도니스 가르시아가 첫 홈런 맛을 봤다.

가르시아는 1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8 KBO리그 시범경기 롯데 자이언츠전에 4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장했다.

가르시아는 0-0으로 맞선 2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롯데 선발 윤성빈을 상대로 좌중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시범경기 첫 안타를 홈런으로 장식했다.

가르시아는 앞서 스프링캠프 기간 실시 된 연습경기서도 홈런을 치지 못했는데 드디어 축포를 쏘아 올렸다. 경기는 2회 현재 LG가 1-0으로 앞서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추석 한복인터뷰]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