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타석포 허용' 보니야, kt전 5이닝 7실점 부진.. 호된 신고식

수원=심혜진 기자  |  2018.03.14 15:00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리살베르토 보니야.


삼성 라이온즈 외국인 투수 리살베르토 보니야가 호된 신고식을 치렀다.

보니야는 14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t와의 시범경기서 선발 등판해 5이닝 10피안타(2피홈런) 1볼넷 4탈삼진 7실점을 기록했다. 총 투구수는 93개다.

1회부터 좋지 않았다. 선두 타자 심우준에게만 9구를 던진 끝에 결국 안타를 맞았다. 박경수를 2루 땅볼로 처리했지만 로하스에게 적시 2루타를 허용했다. 이어 윤석민에게 2점 홈런을 맞아 1회에만 3실점했다.

2회 삼진 2개, 내야 땅볼로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어낸 보니야는 좋은 흐름을 이어가지 못했다. 3회 또 실점했다. 1회와 비슷한 양상이었다. 심우준과 박경수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한 뒤 로하스에게 또 적시 2루타를 맞았다. 그리고 윤석민에게 3점 홈런을 얻어 맞아 총 7실점째를 기록했다.

4회에도 마운드에 올라온 보니야는 심우준을 볼넷으로 내보내긴 했으나 후속 타자들을 범타로 처리하며 이닝을 마쳤다.

보니야는 5회도 책임지기 위해 올라왔다. 삼자범퇴로 첫 무대를 마쳤다. 6회 시작과 동시에 김기태와 교체, 경기를 마쳤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개그맨 김태호 군산화재 사망 충격]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