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최민환, 쌍둥이 위해 자식 같던 드럼 팔기로 결심 - 스타뉴스

'살림남2' 최민환, 쌍둥이 위해 자식 같던 드럼 팔기로 결심

장은송 인턴기자  |  2020.01.15 21:05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사진=KBS 2TV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캡처/사진=KBS 2TV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캡처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 최민환이 새로 태어날 쌍둥이를 위해 드럼을 팔기로 결심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아이들을 위해 큰 결심을 한 최민환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최민환은 "저희도 이제 대가족이 됐다. 저에 타던 차 같은 경우에는 무리일 거 같아서 다섯 가족 다 탈 수 있는 차로 구입했습니다"라며 새 차에 대해 설명했다.

이후 최민환의 집에는 택배 상자 한 가득이 배송됐다. 최민환의 어머니는 "뭘 또 이렇게 많이 샀어"라며 최민환의 등을 찰싹 때렸다.

최민환은 다 필요한 것들이라며 "곧 아이들이 태어나니까 돈 들어갈 때가 많은 거 같다"며 걱정을 드러냈다. 이어 최민환은 "고민 중인 게 있는데 아래에 있던 드럼을 파는 게 어떤지 생각했다. 팔면 돈도 좀 될 거다. 드럼이 없는 저는 말만 들어도 어색한 느낌이다. 드럼을 얼마나 자식처럼 아꼈는데 진짜 자식을 위해 파는거다"라며 큰 결심을 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주진모 휴대전화 해킹 논란]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