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설리와 함께해 영광"..'악플의 밤', 폐지요구 속 종영 [종합] - 스타뉴스

"故 설리와 함께해 영광"..'악플의 밤', 폐지요구 속 종영 [종합]

김미화 기자  |  2019.10.21 19:58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설리 / 사진=스타뉴스설리 / 사진=스타뉴스


JTBC2 '악플의 밤'이 폐지요구 속에서 결국 막을 내리게 됐다.

21일 오후 JTBC2 '악플의 밤' 측은 "지난 11일 방송된 16회를 마지막으로 종영한다"라고 밝혔다.



제작진은 "'악플의 밤'은 대표 MC의 안타까운 비보를 접한 이후 제작방향에 대한 고민 끝에, 고인의 부재 하에 프로그램을 지속할 수는 없다고 판단하여 프로그램 제작 중단을 결정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당하고 아름다웠던 고(故) 설리 님과 함께 한 시간을 영광으로 생각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악플에 경종을 울린다는 기획의도에 공감해 주시고, '악플의 밤'을 아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앞서 '악플의 밤' MC를 맡았던 설리는 지난 14일 세상을 떠나 안타까움을 전했다.

설리가 세상을 떠난 이날 '악플의 밤' 측은 설리는 제외한 MC들이 모여서 방송 촬영을 진행했지만, 프로그램이 종영하면서 미리 촬영해 둔 녹화분은 전파를 타지 않게 됐다.

설리의 안타까운 사망 후 시청자들은 출연자들에게 악플을 읽게 하는 프로그램이 고인에게 상처가 될 수도 있었다며 폐지를 요구했다.

이에 결국 JTBC2 측은 미방송 촬영분을 묻어두고 프로그램을 종영하게 됐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아이즈원 '프듀' 투표 조작 직격탄]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9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