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부티크' 김태훈, 본격적으로 김선아 돕기 시작[★밤TView] - 스타뉴스

'시크릿부티크' 김태훈, 본격적으로 김선아 돕기 시작[★밤TView]

장은송 인턴기자  |  2019.10.09 23:24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사진=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 캡처/사진=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 캡처


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의 김태훈이 본격적으로 김선아의 편에 서서 도움을 주려고 노력했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극본 허선희, 연출 박형기)에서는 제니장(김선아 분)의 힘이 되어주려는 위정혁(김태훈 분)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제니장은 조광 그룹 최병훈 회장의 살인 교사 혐의를 받게 됐다. 이는 최병훈 회장의 동생 최석환 부회장이 꾸민 짓. 애인과 떠났던 위정혁은 제니장의 음성 메시지를 받고 제니장의 곁으로 돌아왔다.

위정혁은 홀로 취재진 앞으로 향하려던 제니장의 팔을 붙잡고 "너도 이제 데오가 사람이야. 늘 앞에 나서서 해결하지 않아도 돼"라며 집 안으로 데리고 들어갔다. 위정혁은 데오가 사람들이 모인 앞에서 제니장이 검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할 때 함께 가겠다고 전했다.

이어 위정혁은 김여옥(장미희 분)에 부탁이 있다고 말했다. 김여옥은 "부탁이라니, 네 입에서 그런 소리를 다 하고"라며 신기하다는 듯 답했다.

이에 위정혁은 "도영이 뒤에 데오가가 있다는 거 보여주세요. 세간들 얘기처럼 뒷 일 봐주고 뒤치다꺼리하는 하녀가 아니라 이 집안사람으로요"라며 제니장의 힘이 돼 달라고 청했다.

그러나 김여옥은 "애들 싸움이 어른 싸움이 되면 어떡해. 조광이 나한테서 장대표를 떼어 놓으려는 싸움인데, 국제도시야 제니장이 없어도 기회가 있을 테지만 내가 휘말렸다가 나까지 침몰하면?"이라고 물었다.

그러자 위정혁은 "침몰하지 않고 바다를 떠돌아 봤자 결국 어머니 홀로 남으면 그게 무슨 소용이겠어요. 어머니는 어머니 마음대로 하세요. 저는 제 방식대로 도영이 남편 노릇 할 테니까"라며 당당히 맞섰다.

한편 최석환은 김여옥에 "전쟁이 시작되면 적군 수장의 말 다리부터 맞혀야죠. 말을 잃은 장수가 뭘 할 수 있겠습니까. 사방에서 날아오는 화살을 맞을 수밖에"라며 결국 노리는 것은 김여옥 당신이라고 선전포고했다.

또한 위예남(박희본 분)은 제니장에게 의혹을 풀기 위한 방법으로 방송을 제안했다. 제니장은 흔쾌히 방송에 나섰다. 위정혁 또한 자리에 함께하려 했지만, 김여옥이 방송국을 압박해 위정혁의 출연을 막았다.

뒤늦게 이를 알게 된 위정혁은 스태프에게 "내려오는 오더 지켜야죠. 그래야 광고도 안 끊기고 방송국도 먹고 살테니까. 저 데오가 장남 위정혁입니다. 그 오더 곧 내가 내리게 될 겁니다. 일 이년 하고 문 닫을 거 아닐텐데 윗 분께 다시 보고하세요"라고 협박했다.

이를 지켜본 차승재(김태훈 분)는 "웬일이시래요. 형님이 데오가 감투를 다 쓰시고"라며 의문을 표했다. 위정혁은 "내 사람 지키는 일인데 못 할 게 뭐 있어"라며 제니장의 든든한 뒷받침이 되어주려 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설리, 숨진 채 발견]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9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