뿔난 베일, ‘네이마르 때문에 날 팔려고? 고소한다’ 협박 - 스타뉴스

뿔난 베일, ‘네이마르 때문에 날 팔려고? 고소한다’ 협박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19.08.13 20:34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레알 마드리드 가레스 베일(30)이 계속된 방출설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베일은 레알 잔류를 못 박았지만, 레알은 어떻게든 내보내고 싶어 한다. 결정적으로 비싼 몸값 때문에 사갈 팀이 없다. 최근 레알이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 영입을 추진 중인데, 이 거래에 베일이 들어갈 거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



스페인 ‘스포르트’는 13일 “베일이 네이마르 딜에 포함되지 않길 원하며, 레알을 고소하겠다고 협박했다. PSG행을 거부했다. 타깃이었던 루카 모드리치에 이어 베일이 강경한 입장을 취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레알은 네이마르를 데려오기 위해 PSG에 1억 유로(1,372억 원)+베일+하메스 로드리게스를 제안했다. 둘은 지네딘 지단 감독 계획에 포함돼 있지 않다. 때문에 레알이 탈출 방법을 모색 중이다. 이미 바이에른 뮌헨 임대 경험이 있는 하메스는 환영 의사를 내비쳤지만, 베일은 떠나길 거부했다”고 덧붙였다.

베일의 태도는 레알을 머릿속을 복잡하게 만들고 있다. ‘스포르트’는 “베일이 이적하지 않을 경우 레알의 급여 한도 초과로 네이마르 영입이 복잡해진다. 현재 베일의 연봉은 2,000만 유로(274억 원)로, 플로렌티노 페레스 회장은 매우 화가 났다”고 현 상황을 전했다.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구혜선-안재현 파경 위기]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