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브론+AD+커즌스' 레전드 압둘자바 "레이커스, 단연 우승후보" - 스타뉴스

'르브론+AD+커즌스' 레전드 압둘자바 "레이커스, 단연 우승후보"

이원희 기자  |  2019.08.14 06:10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앤서니 데이비스(왼쪽)와 르브론 제임스. 가운데 압둘자바의 이름과 등번호가 눈에 띈다. /사진=AFPBBNews=뉴스1앤서니 데이비스(왼쪽)와 르브론 제임스. 가운데 압둘자바의 이름과 등번호가 눈에 띈다. /사진=AFPBBNews=뉴스1
"르브론과 AD, 커즌스 있다. 레이커스는 우승후보다"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는 올 여름 공격적으로 선수 영입에 나섰다. 이 중 눈에 띄는 포지션은 단연 골밑이다. '특급 빅맨' 앤서니 데이비스(26)와 함께 '폭군' 드마커스 커즌스(29)를 데려왔다. 앞으로 이들은 팀 에이스 르브론 제임스(35)와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구단을 넘어 리그 레전드로 불리는 카림 압둘자바(72)는 리그 특급 선수들이 팀을 이룬 것에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압둘자바는 13일(한국시간) 미국 LA 타임즈를 통해 "데이비스는 완벽한 선수다. 코트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것을 해낼 수 있다. 그는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에서 커즌스와 함께 뛴 적이 있다. 다시 동료가 됐다는 것은 좋은 일이다. 이제 그들은 제임스와 팀을 이루게 됐다. 레이커스는 올 시즌 챔피언에 오를 수 있는 훌륭한 선수들을 보유했다"고 말했다.

통산 6차례 올스타에 선정된 데이비스는 통산 평균 득점 23.7점, 리바운드 10.5개, 어시스트 2.1개를 기록했다. 자유투 성공률은 79.5에 달한다. 최근 3점슛도 심심찮게 넣고 있는데, 지난 두 시즌 모두 3점슛 성공률 33%를 넘겼다. 여기에 수비까지 뛰어나다는 평을 받는다. 압둘자바의 평가대로 장점이 엄청난 선수다.

커즌스는 파워 넘치는 플레이와 화려한 기술을 동시에 보여줄 수 있는 빅맨 자원이다. 아킬레스건 부상 여파로 실력이 떨어졌다는 지적을 받고 있지만, 커즌스는 커즌스. 존재 자체만으로 상대 선수들에게 큰 위협이 될 것으로 보인다.

드마커스 커즌스. /사진=AFPBBNews=뉴스1드마커스 커즌스. /사진=AFPBBNews=뉴스1
제임스는 든든한 지원군을 얻게 됐다. 1년 만에 명예회복을 이룰 기회를 잡았다. 제임스는 지난 해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에서 레이커스로 팀을 옮겼다. 하지만 레이커스가 서부 콘퍼런스 10위에 머무는 등 팀 성적이 좋지 못했다. 레이커스는 6시즌 연속, 제임스는 개인 통산 14년 만에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다. 새 시즌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한편 압둘자바는 레이커스를 넘어 리그 최고의 레전드 중 한 명으로 꼽힌다. 통산 3만 8387점을 기록해 NBA 역대 최다 득점자로 이름을 올렸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구혜선-안재현 파경 위기]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