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날도 강경 대응, 코시엘니 '주장직 박탈+유스로 강등' - 스타뉴스

아스날도 강경 대응, 코시엘니 '주장직 박탈+유스로 강등'

이원희 기자  |  2019.07.12 05:21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로랑 코시엘니. / 사진=AFPBBNews=뉴스1로랑 코시엘니. / 사진=AFPBBNews=뉴스1
아스날이 강경 대응에 나섰다. 코시엘니에게 이리저리 끌려 다니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로랑 코시엘니(34)는 지난 시즌까지 아스날의 팀 주장으로 활동했지만, 최근 둘은 돌이킬 수 없는 강을 건넜다. 코시엘니는 프랑스 리그의 보르도로부터 러브콜을 받았는데, 이적이 수월해 지도록 자유계약선수(FA) 신분으로 풀어달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하지만 아스날은 이를 거절했고, 그러자 코시엘니는 프리시즌 미국 투어를 거절하는 등 말썽을 피우고 있다.

아스날은 가만히 두고 보지 않을 전망이다. 12일(한국시간) 영국의 미러에 따르면 코시엘니가 팀 훈련을 뛰고 싶지 않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이번 주부터 참가하지 않고 있다고 한다. 이에 아스날은 코시엘니의 주장직을 박탈했으며, 코시엘니는 유스팀으로 강등돼 U-23 선수들과 함께 일정을 소화할 것으로 전해졌다. 베테랑 선수라는 점에서 자존심이 무너지는 상황이다.



아스날의 다음 주장은 미드필더 그라니트 자카(27)가 이어받을 것으로 전해졌다. 또 코시엘니는 벌금 등 추가 징계를 받을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매체는 "코시엘니가 아스날로 돌아가는 것은 힘들어 보인다. 그는 한 팀의 주장이었고 계약기간이 남아 있는 상황이었다. 모범을 보여줘야 했음에도 지나친 행동을 벌였다. 아마 아스날 팬들이 용서할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프랑스 출신의 수비수 코시엘니는 지난 2010년 아스날 유니폼을 입었다. 9년 동안 총 353경기에 출전해 27골 5도움을 기록했다. 지난 시즌에는 리그 17경기에 출전해 3골을 터뜨렸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정두언 前국회의원 숨진 채 발견]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