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신 당한 피케, 탈세 혐의로 벌금 28억 지불 - 스타뉴스

망신 당한 피케, 탈세 혐의로 벌금 28억 지불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19.07.12 00:06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스페인에서 축구 스타들의 탈세 논란 여파가 채 식기도 전에 헤라르드 피케(바르셀로나)도 구설수에 올랐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지난 10일(현지시간) 보도에서 “피케가 스페인 당국으로부터 탈세 혐의로 189만 파운드(약 28억 원) 벌금을 물게 됐다”라고 전했다.



지난 2008년부터 2010년까지 초상권 수익 중 일부를 탈세한 혐의가 스페인 당국에 의해 적발됐다. 팝스타 아내 샤키리가 탈세 혐의로 법원에 출두한 지 한 달 만에 피케도 똑 같은 사건을 저질러 파장은 더 컸다.

스페인 축구계는 연이은 탈세 혐의로 몸살을 앓고 있다. 리오넬 메시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도 디에고 코스타, 조세 모리뉴 감독도 탈세 사실이 밝혀지며, 대중들의 비난을 피하지 못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설리, 숨진 채 발견]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9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