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백' 남기애 "엄마 아닌 직업 여성 役..누구나 탐낼 것" - 스타뉴스

'자백' 남기애 "엄마 아닌 직업 여성 役..누구나 탐낼 것"

강남=공미나 기자  |  2019.03.15 16:17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배우 남기애 /사진=김휘선 기자배우 남기애 /사진=김휘선 기자


배우 남기애가 '자백'에서 "누군가의 엄마가 아닌 역을 맡아 감사하다"고 밝혔다.

남기애는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케이블채널 tvN 새 토일드라마 '자백'(극본 임희철, 연출 김철규 윤현기) 제작발표회에서 진여사 역을 맡은 소감을 털어놓았다.



지난해 '마더'로 김철규 감독과 호흡을 맞춘 남기애는 '자백'을 통해 김 감독과 재회하게 됐다. 남기애는 "대본을 받기 전부터 김철규 감독의 전화를 받고 정말 기뻤다"며 김 감독을 향한 신뢰를 드러냈다.

극 중 남기애가 맡은 역할은 어느 날 갑자기 도현의 사무실에 나타난 미스터리한 사무보조 진여사로, 법학·의학·정보통신 등 다양한 분야에 능통한 인물이다.

남기애는 "제 나이대 배우들이 엄마 이외에 다른 역을 맡는 게 정말 쉽지 않다. 그런데 누군가의 엄마가 아닌 직업이 있는 여성 역할이라고 해서 정말 좋았다"며 "제 나이대 여배우라면 누구나 탐날 역할이다. 제게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감사한 마음으로 대본을 받았는데 대본이 정말 재밌더라. 단숨에 대본을 다 읽고 어떻게 하면 이 역할을 잘할 수 있을지 고민했다. 감독님이 나의 어떤 부분을 보고 진여사 역으로 떠올렸을까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자백'은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이다. 23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특별기획 버닝썬게이트]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