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백' 유재명 "첫 미니시리즈 주연..부담감+책임감 느껴" - 스타뉴스

'자백' 유재명 "첫 미니시리즈 주연..부담감+책임감 느껴"

강남=공미나 기자  |  2019.03.15 16:26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배우 유재명 /사진=김휘선 기자배우 유재명 /사진=김휘선 기자


배우 유재명이 첫 미니시리즈 주연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유재명은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케이블채널 tvN 새 토일드라마 '자백'(극본 임희철, 연출 김철규 윤현기)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유재명은 극 중 5년 전 판결에 불복하고 홀로 진실을 쫓는 전직 형사반장 기춘호 역을 맡는다. 그는 "형사가 등장하는 많은 작품이 있었지만 유재명만 할 수 있는 형사를 표현하고자 애썼다. 익숙한 직업이지만 기춘호 만의 매력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각오를 전했다.

이어 유재명은 첫 미니시리즈의 주연을 맡은 것에 대해 "큰 역할을 맡게 돼 부담감과 책임감이 크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건 작품의 맥락을 이해하고 동료 배우들 스태프와 소통하는 것이라 생각하며 집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자백'은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이다. 23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특별기획 버닝썬게이트]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