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D조② 현장] ‘우승후보’ 이란, 베트남 2-0 완파 16강행 - 스타뉴스

[아시안컵 D조② 현장] ‘우승후보’ 이란, 베트남 2-0 완파 16강행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19.01.12 21:48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스포탈코리아=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 이현민 기자= 역시 우승후보다웠다. 이란이 강력함을 과시하며 베트남 돌풍을 잠재웠다.

이란은 12일 오후 8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서 열린 이란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랍에미리트 아시안컵 D조 2차전에서 아즈문의 두 골에 힘입어 2-0 완승을 거뒀다. 2연승 승점 6점으로 일찌감치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반면, 베트남은 다가올 예멘전을 무조건 이겨야 16강을 바라볼 수 있다.



붉은색 유니폼을 입고 나선 베트남은 5-4-1 전형을 꺼내 들었다. 콩 푸엉이 최전방, 에이스 꽝 하이가 오른쪽 날개에 배치됐다. 이란은 4-1-4-1을 가동, 원톱에 아즈문 2선에서 고도스, 아미리, 데자가, 타레미가 지원사격 했다.

예상대로 초반 흐름은 이란이 주도했다. 전반 6분 아즈문이 문전을 빠르게 파고들어 슈팅한 볼이 당 반 램 골키퍼에게 걸렸다. 베트남은 몇 차례 역습을 펼쳤으나 위력이 떨어졌다. 이란의 공격이 날카로웠다. 10분 혼전 상황에서 슈팅은 무산됐고, 16분 고도스의 슈팅이 또 골키퍼에게 막혔다.

힘과 높이를 앞세운 이란은 중반 들어 베트남을 더욱 매섭게 몰아쳤다. 베트남은 수비에 치중할 수밖에 없었다. 전반 20분 주장인 퀘 응옥 하이가 경합 중 쓰러졌다. 다행히 털고 일어났다. 25분에는 이란 아즈문의 강력한 슈팅이 당 반 램 손에 걸렸다.



시간이 흐를수록 이란 아즈문의 움직임이 빛났다. 전반 35분 베트남 아크에서 날린 논스톱 슈팅이 간발의 차로 골문을 벗어났다. 예사롭지 않더니 기어코 일을 냈다. 38분 고도스의 크로스를 문전에서 헤딩골로 연결했다. 강력한 한 방을 꽂은 이란은 안정을 더했다. 베트남의 공격을 손쉽게 막아내며 완벽한 45분을 보냈다.

초반부터 베트남이 적극적으로 나섰다. 마침내 기회가 왔다. 후반 6분 콩 푸엉이 문전에서 골키퍼 베이란반드와 1대1에서 찬 슈팅이 막혔다.

이란은 1분 뒤 역습을 펼쳤고, 아즈문의 강력한 슈팅이 당 반 램을 넘지 못했다. 이후 베트남이 라인을 올리자 뒷공간을 파고드는 전략을 택했다. 베트남은 피지컬과 조직적인 면에서 서서히 한계를 드러내기 시작했다.



이란은 후반 24분 쐐기포로 승기를 잡았다. 문전에서 아즈문에 터닝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여유 넘쳤다. 기세가 한풀 꺾인 베트남 공격을 잘 차단했다.

베트남은 끝까지 최선을 다했다. 후반 31분 아크에서 프리킥이 무산됐다. 이란은 후반 34분 주포인 아즈문을 불러들여 체력 안배를 했다. 베트남은 만회골을 위해 안간힘을 쏟았다. 43분 꽝 하이가 왼발로 감아 찬 슈팅은 무산됐다. 결국, 이란이 승리를 챙겼다.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컴백 방탄소년단, 글로벌 광풍]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