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정의 황의조, “6경기 연속골로 감바 역사 쓰겠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18.11.09 20:07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의조(26)가 소속팀 감바 오사카에서 연속골을 다짐했다.

황의조는 지난 9월 15일 빗셀 고베전을 시작으로 11월 3일 우라와 레즈전까지 5경기 연속골을 터트렸다. 감바는 9위로 도약하며 강등권에서 벗어났다. 그 사이 한국 유니폼을 입고 우루과이(10월 12일)의 골망을 흔들기도 했다. 오는 10일 쇼난 벨마레와 리그 32라운드 홈경기를 가진다.

황의조는 9일 ‘닛칸스포츠’와 인터뷰를 통해 “최근 5경기에서 좋은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다가올 경기에서도 잘 결정 짓겠다”며 6경기 연속골 포부를 밝혔다.

이와 함께 황의조는 J리그1 통산 600경기 출전을 앞둔 ‘캡틴’ 엔도 야스히토를 위해 골을 약속했다. 엔도는 필드 플레이어 최초 대기록을 눈앞에 뒀다. 황의조는 “필드 선수가 600경기를 뛰는 건 쉬운 게 아니다. 쇼난전 승리로 기념일을 축하해주겠다”는 출사표를 던졌다.

만약, 황의조가 6경기 연속골을 넣으면 클럽 역사를 쓴다. 지금까지 7명만 밟은 코스다. 2015년 이후 3년 만에 대기록에 도전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마이크로닷 부모 논란]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