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원동연 제작자 "주호민, '사기 아닌가' 생각"

노영현 인턴기자  |  2018.11.09 18:50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사진=JTBC \'방구석 1열\' 방송화면 캡처/사진=JTBC '방구석 1열' 방송화면 캡처

'방구석 1열'에서 영화 '신과 함께' 제작자 원동연 대표와 원작자 주호민 작가의 첫 만남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9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방구석 1열'에서는 주호민 작가와 처음 만났을 때 에피소드를 밝힌 원동연 대표의 모습이 그려졌다.

윤종신은 원동연에게 웹툰 '신과 함께'를 영화화한 이유를 물어봤다. 후배의 추천으로 '신과 함께'를 본 원동연은 "내가 죽었는데 누군가가 나의 잘못을 대변해주고 변호해준다는 것에 위로받았다. 많은 사람이 영화를 보고 위로받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원동연은 주호민 작가와 처음으로 만났던 일화를 공개했다. 원동연은 "아버지가 나와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웬 어린 청년이 나와서 놀랐다. '신과 함께'에 담겨있던 철학과 세계관 때문에 연륜이 높은 작가가 그린 것이라고 짐작했다. '서른 살이 어떻게 이런 세계관을 구축했을까. 사기 아닌가'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주호민은 "나도 '사기 아닌가'라고 생각했다. 당시에 예로 '해리포터', '반지의 제왕'을 들었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이에 변영주 감독은 "대표님에게 신뢰감이 잘 안 간다"고 말했고, 윤종신은 "말도 되게 빠르다"며 공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마이크로닷 부모 논란]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