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 빼든' 김태형 감독, 두산 5회 오재일→류지혁 교체... 왜? [KS4]

인천=김우종 기자  |  2018.11.09 20:07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두산 오재일(오른쪽)두산 오재일(오른쪽)


두산이 5회초를 마친 뒤 오재일 대신 류지혁을 1루수로 투입했다. 특별히 부상이 있는 건 아니다. 김태형 감독의 결정이다.

9일 인천 SK 행복드림구장.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 두산-SK전.

이날 두산이 0-1로 뒤진 가운데, 5회말 수비를 앞두고 두산은 1루수 오재일을 류지혁으로 교체했다.

두산 관계자는 오재일의 교체에 대해 "단순 교체"라고 짧게 설명했다.

현재로서는 오재일의 타격이 부진해 교체된 것으로 풀이된다. 오재일은 지난 3차전까지 11타수 1안타(타율 0.091)로 좀처럼 감을 잡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그리고 이날 8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장했으나 2타수 무안타 2삼진에 그쳤다. 결국 김태형 감독은 5회를 마치고 교체 카드를 꺼내 들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판빙빙 논란 ing]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