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11승1패 무풍질주..레너드 "아직 다 보여주지 않았다"

이슈팀 이원희 기자  |  2018.11.09 05:47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미국프로농구(NBA) 토론토 랩터스의 카와이 레너드. / 사진=AFPBBNews=뉴스1미국프로농구(NBA) 토론토 랩터스의 카와이 레너드. / 사진=AFPBBNews=뉴스1

"이것이 우리의 끝이 아니다."

미국프로농구(NBA) 토론토 랩터스의 이적생 카와이 레너드(27)가 팀의 가파른 상승세에도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며 파이팅을 외쳤다.

토론토는 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의 골든1 센터에서 열린 '2018-2019 시즌 NBA' 정규리그 새크라멘토 킹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114-105로 이겼다. 레너드가 25점 11리바운드로 맹활약했고, 주전가드 카일 로우리도 16점 8어시스트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파스칼 시아캄도 21점을 기록했으며 서지 이바카는 14점 14리바운드 더블더블을 작성했다.

올 시즌 우승 후보로 꼽히는 토론토는 이날 승리로 11승1패를 기록해 동부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시즌 초반이나 동부 2위 밀워키 벅스(8승2패)와의 격차가 2경기차나 된다.

하지만 레너드는 팀 전력이 100%가 아니라며 앞으로 더 발전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9일 USA스포츠에 따르면 레너드는 "팀 전력이 최고 단계에 도달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레너드는 "나는 로우리와 더 발을 맞춰야 한다"며 "로우리는 팀의 핵심 전력이지만 나는 그가 어떻게 공격할지 완벽하게 알지 못한다. 내가 로우리의 플레이에 대해 꿰뚫고 있다면 그는 조금 더 편안하게 슛을 쏘고, 경기 중 휴식을 취할 수도 있다"고 이유를 들었다.

레너드는 이번 여름 샌안토니오 스퍼스에서 토론토로 팀을 옮겼다. 그간 리그 수준급 선수로 활약했으나 지난 시즌 부상을 이유로 많은 경기를 소화하지 못했다. 올 시즌 경기력에 물음표가 달리기도 했는데 시즌 초반부터 팀에 녹아들어 그 우려를 씻어냈다. 레너드는 올 시즌 정규리그 8경기에 나서 평균 득점 26.0점, 리바운드 8.0개, 어시스트 3.3개를 기록했다.

미국프로농구(NBA) 토론토 랩터스의 카와이 레너드(좌), 카일 로우리 유니폼. / 사진=AFPBBNews=뉴스1미국프로농구(NBA) 토론토 랩터스의 카와이 레너드(좌), 카일 로우리 유니폼. / 사진=AFPBBNews=뉴스1

로우리의 경우 올 시즌 정규리그 12경기에 출전해 평균 득점 17.8점, 리바운드 4.3개, 어시스트 11.3개를 기록 중이다. 로우리는 새크라멘토 경기 후 "상대가 빠른 템포를 앞세워 압박하려고 했으나 우리는 이를 허용하지 않았다. 우리 방식대로 좋은 플레이를 펼쳤다"며 승리에 만족했다.

한편 토론토는 오는 11일 뉴욕 닉스와 홈경기를 치른다. 토론토는 이 경기에서 6연승에 도전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마이크로닷 부모 논란]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