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최무성·김혜은·윤주만, '미션' 에피소드 방출

이경호 기자  |  2018.10.11 18:05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최무성, 김혜은, 윤주만/사진제공=tvN


배우 최무성, 김혜은, 윤주만 등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의 숨은 주역들이 'NEW 인생술집'에 출연한다.

11일 오후 방송될 'NEW 인생술집'에는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 출연한 최무성, 김혜은, 윤주만이 출연해 시청자들과 만난다.

이날 방송에서는 '미스터 션샤인'에서 개성 있는 캐릭터로 사랑 받은 최무성이 작품과 관련한 다양한 촬영 에피소드를 털어놓는다. 그 중 가장 힘들었던 촬영에 대해 "홍파(서유정 분)가 죽어 매달려 있던 신"이라고 밝혀 눈길을 끈다.

그는 "가장 사랑하는 사람이 눈앞에 처참하게 죽어있는 모습을 보고 표현해야하는 것이 정말 힘들었다, 감정적으로 연기를 해야 하는 장면들이 기억에 남는 것 같다"며 솔직한 생각을 털어놓아 출연진의 공감을 일으켰다는 후문이다.

이밖에 김혜은은 극중 자신의 아들 역할을 맡았던 변요한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는 것. 그녀는 "요한이의 눈을 들여다보고 있으면 눈물이 났다. 슬픔과 기쁨이 함께 공존하는 눈이다"라면서도 "성품도 훌륭하고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도 자처했다. 연기적으로도 오히려 내가 도움을 받은 것 같다"며 변요한에 대한 무한한 애정을 드러낸다.

'미스터 션샤인'에서 일본인 낭인 유조 역으로 눈도장을 찍은 윤주만은 강렬한 외모와 달리 아재 개그를 좋아한다는 뜻밖의 사실을 털어놓는다. 그는 "내가 전파하기 시작해 나중에는 연석이도 아재 개그를 하기 시작했고 둘이 배틀을 하는 지경까지 갔다"며 증거 영상까지 공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드는 것.

또한 윤주만은 1년간의 촬영 동안 많은 신을 함께 소화했던 유연석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아 이목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그는 "연석이가 항상 밥을 샀다, 본인도 작은 역할부터 시작해 차근차근 올라온 터라 조·단역 배우들의 불안정한 수입과 생활에 대해 누구보다도 잘 이해를 했다"고 고백하며 고마움을 드러내 훈훈함을 선사한다.

한편 'NEW 인생술집'은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BTS NEWS]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