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구 불안' 김성훈, SK전 3이닝 3실점 조기강판.. 2패 위기

청주=심혜진 기자  |  2018.09.14 19:57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김성훈.


한화 이글스 김성훈이 4회를 버티지 못하고 조기 강판됐다.

김성훈은 14일 청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전에 선발 등판해 3이닝 4피안타 3볼넷 2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투구 수 70개.

올 시즌 5경기 1패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 중이다. 시즌 세 번째 선발 등판이다. 최근 선발 등판이었던 8일 LG전에서 4⅓이닝 3실점을 기록, 첫 패를 기록한 바 있다. SK를 상대로 첫 승에 도전한다.

시작부터 힘겨웠다. 노수광에게 2루타, 로맥에게 볼넷을 내줘 1사 1, 2루에 몰렸다. 다음 이재원에게 적시타를 헌납했다.

2회도 불안했다. 1사에서 김성현에게 2루타, 김재현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노수광 삼진, 한동민을 1루 땅볼로 돌려세우며 실점하지 않았지만 불리한 볼카운트에 몰리며 힘겹게 이닝을 끌고 갔다.

3회는 안정감을 되찾았다. 로맥, 이재원, 최항을 모두 뜬공으로 처리,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4회 다시 위기를 맞았다. 최정을 볼넷으로 출루시킨 뒤 김강민에게 2루타를 맞았다. 무사 2, 3루 상황에서 김성현을 땅볼로 유도했다. 김성현의 타구를 잡은 정근우가 홈으로 송구했지만 최정의 발이 더 빨라 추가 실점했다.

결국 여기까지였다. 계속된 무사 1, 3루 상황에서 권혁과 교체됐다. 권혁이 김재현을 유격수 땅볼로 유도해 선행주자를 잡았지만 실점은 막지 못했다. 김성훈의 실점은 3점이 됐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추석 한복인터뷰]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