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박해진 "이정영, 깔끔하게 대구짱을 가리자"

김동영 기자  |  2018.08.10 14:10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로드FC 박해진과 이정영. /사진=로드FC 제공


ROAD FC(로드FC)와 파라다이스 카지노 워커힐이 함께하며, 오는 18일 비스타 워커힐 서울에서 열리는 XIAOMI ROAD FC 049 IN PARADISE에서 7연승에 도전하는 박해진(26, KINGDOM)이 이정영(23, SSEN GYM)을 향해 도전장을 던졌다.

ROAD FC 데뷔 이래 전승을 거둔 박해진은 "내년 여름이 되기 전에 ROAD FC 챔피언이 되는 것이 목표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컨텐더 이정영이 ROAD FC '페더급 챔피언' 최무겸(29, MMA STORY)과 대결에서 승리해 챔피언이 된 후, 자신과 맞붙길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

현 챔피언 최무겸이 아닌 이정영과 대결을 원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이정영이 소속된 쎈짐과 제가 소속된 킹덤 주짓수는 예전에 한 팀이었지만 지금은 갈라졌다. 킹덤을 대표해 이정영을 꺾고, 대구의 최강은 킹덤임을 증명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정영이 꼭 챔피언이 됐으면 좋겠다. 그리고 나와 싸워서 대구짱을 가려보길 바란다"고 더했다.

한편 ROAD FC는 역대 최고의 상금, 100만 달러가 걸린 'ROAD TO A-SOL'을 4강전까지 진행했다. 샤밀 자브로프와 만수르 바르나위가 결승에 진출했다. 두 파이터의 대결에서 이긴 승자는 '끝판왕' 권아솔과 마지막 승부를 벌인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한줄뉴스]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