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르지뉴도 첼시 간다...사리와 함께" 나폴리 회장 쐐기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18.07.11 21:08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나폴리 측이 쐐기를 박았다. 아우렐리우 데 라우렌티스 회장이 직접 나섰다.

라우렌티스 회장의 발언이 유럽 현지 복수 매체를 타고 있다. 먼저 마우리시오 사리 감독의 거취였다. 이탈리아 '코리에레 델로 스포르트'에 따르면 라우렌티스 회장은 "사리 감독이 오늘(11일) 첼시에 들어설 것"이라고 예고했다.

여기에 조르지뉴의 행선지도 최종 결정된 모습이다. 당초 맨체스터 시티행이 유력해 보였다. 맨시티와 나폴리가 이적료 줄다리기 끝 합의점을 찾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하지만 공식 발표가 없는 사이 첼시가 하이재킹에 나섰다는 설이 돌았다.

영국 '스카이 스포츠'는 라우렌티스 회장의 발언을 인용해 못을 박았다. 이에 따르면 조르지뉴도 첼시행을 원한다. 맨체스터보다는 런던 생활을 선호한다는 게 그 이유다. 사리 감독과 시너지 효과도 기대해볼 만하다.

복수 정보통은 조르지뉴가 현재 런던으로 이동했다고 실시간 중계 중이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 체제를 끌고 온 첼시는 2년 만에 새로운 페이지를 열려 한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마이크로닷 부모 논란]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