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사우디의 수비 실수..본선에선 여지 없었다

박수진 기자  |  2018.06.15 01:56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러시아 셰리세프의 추가골을 바라보고 있는 사우디 수비진들. /AFPBBNews=뉴스1


사우디 아라비아(이하 사우디)의 치명적인 수비 실수가 여지없이 실점으로 이어졌다. 실점 이후에도 사우디의 수비 실수는 멈추지 않았다.

사우디는 15일 오전 0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 위치한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개최국' 러시아와 '2018 러시아 월드컵' A조 조별리그 1차전서 0-5로 대패했다. 전반전에만 2골을 실점하며 일찌감치 경기를 내주고 말았다.

이로써 사우디는 본선 첫 경기부터 무기력한 경기를 보이며 16강 진출 전망을 어둡게 했다. 반면 러시아는 사우디 수비진을 완벽히 공략해내며 승점 3점을 안전하게 따냈다.

이날 사우디 수비진의 치명적인 실수가 뼈아팠다. 전반 12분 순간적으로 유리 가진스키를 놓치며 실점한 장면은 차치하고서라도 2번째 실점 상황에서 치명적인 실수가 나왔다.

사우디 수비 선수들은 미드필더 지역에서 넘어온 패스를 1차적으로 처리하지 못했다. 사우디 왼쪽 측면 수비수의 발을 맞은 공은 문전으로 쇄도하는 조브닌에게 연결됐다. 조브닌은 왼쪽 측면으로 돌아들어가는 데니스 체리셰프에게 연결해줬고, 체리셰프는 사우디 수비수 2명을 농락하며 왼발 슈팅으로 득점을 성공시켰다.

후반전에도 사우디의 수비 실수는 여전했다. 수비진들의 공격 전개 과정에서 실수가 자주 나왔고, 패스 미스까지 남발했다. 이후 사우디는 결국 후반 16분과 후반 추가 시간 내리 3골을 실점하며 완전히 자멸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 10경기에서 10실점하며 경기당 평균 1실점에 그쳤던 사우디였지만 이날 지속적으로 수비 실수를 보이며 월드컵의 높은 벽을 실감하고 말았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BTS NEWS]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