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장동건, 박형식 위해 사표.."처음부터 써놨어"

전형화 기자  |  2018.06.14 22:14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슈츠'에서 장동건이 박형식을 위해 분노했다.

14일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에서 최강석(장동건)이 고연우(박형식)를 처음 사무실에 들여놓을 때부터 사표를 써놨다며 회사에 제출했다. 앞서 지난 15회에서 최강석과 고연우가 그동안 숨겨온 비밀을 강&함의 모두가 알아버렸기 때문.

최강석은 고연우의 정체를 폭로한 강&함의 함대표(김영호 분)에게 "이 사무실은 한 번도 당신 것이었던 적이 없다"고 분노를 폭발했다. 최강석은 달려온 다른 사람들에게 "고연우를 사무실에 들여놓을 때부터 사표를 써놨다"며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한줄뉴스]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