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3승 도전' 휠러-브리검, 6회에 엇갈린 희비

고척=심혜진 기자  |  2018.06.13 21:32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휠러-브리검.


오늘만큼은 달랐다. 시즌 3승을 노렸던 한화 휠러와 넥센 브리검의 희비는 6회 엇갈렸다.

휠러와 브리검은 13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화와 넥센의 맞대결에 나란히 선발 등판했다.

양 팀의 선발 투수들은 상대 맞대결에서 엇갈린 성적표를 거두고 있다. 먼저 휠러는 올 시즌 13경기 등판해 2승 6패 평균자책점 5.45를 기록 중이다. 최근 5경기 동안 승리가 없지만 넥센을 상대로 강했다. 2경기서 2승을 모두 쓸어담았다. 7이닝 1실점, 5⅓이닝 무실점. 평균자책점 0.73에 달한다. 2승 모두 고척에서 거둔 승리다.

반면 브리검은 이와 반대다. 올 시즌 브리검은 13경기에 나와 2승 5패 평균자책점 3.66을 기록 중이다. 올해 한화와 한 차례 만났다. 당시 5월 8일 선발 당시 5이닝 6실점(5자책)으로 부진한 바 있다. 더욱이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해 불운의 아이콘으로 불렸다. 퀄리티스타트를 9차례나 기록했음에도 득점지원을 3.66점밖에 받지 못해 승수를 쌓을 수 없었다.

이러했던 휠러와 브리검이 다른 결과물을 얻어냈다. 휠러는 고척 넥센전 강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최근 분위기가 좋지 않았지만 넥센전에 강했기에 한용덕 감독 역시 "오늘만큼은 기대가 크다"고 말할 정도였다. 그러나 5⅓이닝 3실점으로 넥센전에서의 가장 나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병살타와 삼진을 잡아내며 꾸역꾸역 막는 듯 했지만 6회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하지만 브리검은 웃었다. 1회 아쉽게 먼저 실점을 하긴 했지만 2회부터 5회까지 4이닝 연속 삼자범퇴로 막는 등 호투가 이어졌다. 그러자 타선도 힘을 냈다. 6회 빅이닝을 만들어내며 단숨에 역전에 성공했다. 한화전 부진 탈출과 함께 불운까지 씻어낼 수 있었던 한 판이었다. 브리검은 7이닝 1실점의 좋은 성적표를 받아든 덕에 시즌 3승째를 거뒀다. 넥센은 한화에 4-2 승리를 거뒀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BTS NEWS]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