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검 3승+6회 빅이닝' 넥센, 한화에 전날 패배 설욕

고척=심혜진 기자  |  2018.06.13 21:31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브리검.


넥센 히어로즈가 한화 이글스에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넥센은 13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화와의 경기서 브리검의 호투와 6회 빅이닝에 힘입어 4-2로 승리했다. 이로써 넥센은 상대전적 5승 5패로 다시 균형을 맞췄다.

넥센 선발 브리검은 7이닝 3피안타 2볼넷 6탈삼진 1실점 호투로 시즌 3승째를 챙겼다. 한화 선발 휠러는 5⅓이닝 6피안타 1볼넷 3탈삼진 3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7패째를 떠안았다. 최근 6경기째 승리가 없다.

타선에서는 3안타 맹타를 휘두른 고종욱이 결승타의 주인공이 됐다.

◆ 선발 라인업

- 넥센 : 이정후(중견수)-김규민(좌익수)-김하성(유격수)-박병호(1루수)-김민성(3루수)-이택근(우익수)-고종욱(지명타자)-김혜성(2루수)-김재현(포수). 선발 투수 브리검.

- 한화 : 이용규(중견수)-강경학(2루수)-이성열(지명타자)-호잉(우익수)-송광민(3루수)-백창수(1루수)-하주석(유격수)-장진혁(좌익수)-최재훈(포수). 선발 투수 휠러.

선취점은 한화가 가져갔다. 이용규 몸에 맞는 볼, 강경학의 볼넷으로 만든 무사 1, 2루서 이성열이 병살타로 물러났다. 하지만 계속된 2사 3루서 호잉의 적시 2루타가 터지면서 선취 득점에 성공했다.

이후로는 양 팀 선발 투수들의 호투가 이어졌다. 브리검은 2회부터 5회까지 4이닝 연속 삼자범퇴로 막았다. 휠러 역시 삼진과 병살타를 곁들이며 위기관리 능력을 뽐냈다.

thum_89x120고종욱.

6회 넥센이 경기를 뒤집었다. 안타와 몸에 맞는 볼로 1사 1, 2루서 박병호의 적시 2루타가 터졌다. 이 안타로 넥센은 휠러를 마운드에서 끌어내렸다. 그리고 이어 올라온 이태양을 공략하는데 성공했다. 김민성이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해 기회를 이어갔고, 고종욱과 김혜성의 연속 적시타가 터졌다. 점수는 4-1.

한화가 뒷심을 발휘하기 시작했다. 8회초 선두타자로 나온 하주석이 안타를 쳤다. 투수 실책을 틈타 2루까지 진루하는데 성공했다. 2사 2루서 이용규의 적시타로 만회점을 뽑았다.

넥센은 9회 김상수를 마운드에 올려 승리를 챙겼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개그맨 김태호 군산화재 사망 충격]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