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포' 이성열 "믿고 맡겨주신 감독님께 보답해 다행"

대전=심혜진 기자  |  2018.05.16 22:19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이성열.


한화 이글스 이성열이 값진 결승 홈런을 때려냈다.

한화는 16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와의 경기서 5-4로 승리했다.

이날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한 이성열이 6회 심재민을 상대로 역전 3점 홈런을 쏘아 올리며 결승타의 주인공이 됐다.

이성열은 앞선 두 타석에서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세 번째 타석에서 팀에게 승리를 안기는 귀중한 아치를 그렸다.

경기 후 이성열은 "어제 금민철과 오늘 주권의 공이 모두 좋아서 팀이 고전하고 있었는데, 김태연과 최재훈이 물꼬를 터주면서 타자들이 편하게 타석에 설 수 있었다"면서 "앞선 두 타석 성적이 좋지 않아 교체될 줄 알았는데 믿고 맡겨 주신 감독님께 보답한 것 같아 다행이다. 더운 날씨에 나만 지명타자로 나가고 있어 투수, 야수들에게 미안하고 고맙다"고 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스타메이커 양현승 대표]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