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형 감독 "이영하, 제 역할 해줘..김재호 홈런 결정적"

잠실=박수진 기자  |  2018.05.16 21:43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김태형 감독이 경기 종료 이후 선수들을 맞이하고 있다. /사진=뉴스1김태형 감독이 경기 종료 이후 선수들을 맞이하고 있다. /사진=뉴스1


2연승을 거두며 최소 위닝 시리즈를 확보한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이 승리 소감을 전했다.

두산은 16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SK 와이번스와 주중 3연전 두 번째 경기서 5-3으로 승리했다. 0-2로 뒤진 2회 장단 4안타로 4득점하며 경기를 잡아냈다.

이로써 두산은 전날(15일) SK 상대 6-4 승리에 이어 최소 위닝 시리즈를 확보했다. 동시에 2위 SK와 차이를 2경기로 더 벌렸다.

두산 선발 이영하는 6이닝 4피안타(2홈런) 3볼넷 6탈삼진 3실점으로 시즌 2번째 퀄리티 스타트(6이닝 이상 3실점 이하)를 기록하며 시즌 3승째를 수확했다. 함덕주 또한 10번째 세이브를 올렸다. 타선에서는 김재호가 3타수 2안타(1홈런) 1타점 2득점, 오재일이 3타수 1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박건우 역시 4타수 2안타로 화력을 더했다.

경기 종료 후 김태형 감독은 "초반 (이)영하가 흔들렸지만 끝까지 침착하게 선발로서 자기 역할을 다해줬다"며 "이틀 연속 선수들이 집중해줬고, 특히 김재호의 한방이 결정적이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판빙빙 논란 ing]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