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만 선발' 산체스, 3폭투로 경기 감각 부족 노출

잠실=박수진 기자  |  2018.05.16 21:23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이재원 포수와 이야기를 나누는 산체스(오른쪽)


SK 와이번스 우완 외국인 투수 앙헬 산체스가 무려 16일 만에 가진 선발 복귀전에서 다소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장타도 허용하긴 했지만 특히 폭투로 실점하는 상황을 자주 연출하며 경기 감각에 대한 불안감을 노출하기도 했다.

SK는 16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 주중 3연전 두 번째 경기서 3-5로 졌다. SK 선발 산체스가 2회에만 장단 4안타를 맞으며 4실점, 경기를 헌납하고 말았다.

이로써 SK는 전날(15일) 6-4의 충격적인 패배에 이어 2연패를 당하고 말았다. 또 지난 4월 18일 수원 KT전부터 이어오던 수요일 4연승 행진이 끊겼다.

이날 SK 선발 산체스가 지난 1일 대구 삼성전 이후 무려 16일 만에 선발로 나섰다. 지난 13일 문학 LG전에서 구원 투수로 나서긴 했지만 선발 등판을 앞두고 불펜 피칭을 대신한 개념이었다. 2차례나 선발 예정 경기가 취소되며 2차례나 등판을 건너뛰었다.

이날 오랜만에 선발로 나선 산체스는 떨어진 경기 감각을 여실히 보여줬다. 2회말1사 이후 양의지와 최주환에게 연속 안타를 맞으며 1사 1,2루에 몰렸다. 다음 오재일 타석에서 첫 폭투를 범하며 주자들을 1루씩 진루시켰다. 오재일에게 2타점 적시 3루타를 맞은 다음 포일까지 범하며 3점을 내줬다. 다음 김재호에게 추가 솔로포까지 얻어맞았다.

3회와 4회를 삼자 범퇴로 잘 막은 산체스는 5회와 6회에도 2차례 폭투를 더 기록했다. 5회말 김재호와 김인태에게 연속 안타를 맞으며 무사 1,3루에 몰린 산체스는 또 폭투를 범하며 5실점째를 했다. 6회 또 폭투를 헌납했지만 다행히 실점하지 않았다.

이 경기 전까지 8경기 45이닝 동안 단 2개만의 폭투를 범했던 산체스이기에 충격은 더 아쉬웠다. 포수 이재원과 처음 호흡을 맞추는 것도 아니었다. 앞선 경기 모두 이재원과 배터리를 이뤘던 산체스였다. 5실점을 했음에도 110개의 공을 던지며 7이닝을 소화했던 산체스의 모습은 SK로서는 유일한 위안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스타메이커 양현승 대표]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