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바다' 김어준 "세월호 침몰원인,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김현록 기자  |  2018.04.17 18:39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세월호 다큐 '그날, 바다'의 제작자 김어준 총수가 세월호 침몰 원인은 아직 입증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17일 오후 서울 아트나인에서 다큐멘터리 영화 '그날, 바다'의 상영보고회가 열렸다. 제작자인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 김지영 감독이 참석했다.

김어준 총수는 '그날, 바다'에 대해 "영화에 대한 반응은 갈릴 수 있다. 질문의 시작이길 원했다"며 "세월호와 관련해 정부가 최초로 제시한 침몰원인은 고박불량, 복원성 상실, 과적 등이다. 검찰은 대략 20여일 만에 기소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발표한 침몰 원인은 지금까지도 대부분 국민들에게 침몰 원인으로 인식되고 있다. 다른 원인이 제기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이는 대법원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알 수 없는 원인이 있을 수 있다고 봤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 발표는) 아직도 이는 검증되지 않았다. 정부가 제시한 AIS 데이터 등으로 300여 차례 모의실험을 했지만 정부가 발표한 대로 항적이 나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어준 총수는 "사실 정부가 내놓은 침몰원인은 과학적으로 입증이 되지 않은 것이다. 아직까지는 정확하게 알 수 없다는 것이 사실이다. 정부가 내놓은 침몰 원인이 부실하고 섣부른 단정이다. 적어도 과학적으로는 현재까지도 입증되지 못했다. 하지만 이를 주장하고 현재까지 고수하고 있다. 여기에 대해서 질문을 던지는 게 영화의 목적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날, 바다'는 2014년 4월 16일 세월호의 항로를 기록한 AIS를 추적해 아직도 밝혀지지 않은 침몰 원인에 대해 과학적인 분석과 증거로 접근하는 추적 다큐멘터리 영화다.

'그날, 바다'는 정치 시사 다큐멘터리 사상 최고 오프닝(2만 4594명), 최단 기간 10만명 돌파를 기록한 데 이어 '무현, 두 도시 이야기'(19만 3000명)를 넘고 역대 정치시사 다큐멘터리 순위 2위로 올라섰다. 정치 시사 다큐멘터리 역대 최고 흥행작인 '공범자들'(26만명)도 곧 넘을 전망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뉴스]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