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TView] '전생에' 최수린 계략 통했다..최윤영 '충격'

김은혜 기자  |  2018.04.16 19:46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드라마 '전생에 웬수들'의 최수린이 완벽한 계략을 선보였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드라마 '전생에 웬수들'에서는 오나라(최수린 분)가 최태평(한진희 분)에게 이혼을 통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태평은 "이야기 좀 해요. 난 도장 못 찍어요"라며 이혼을 반대했지만, 오나라는 "그만 좀 질척대고 나를 버려요"라고 응수했다. 오나라는 "난 이렇게 구질구질 한 곳에서 못 산다"고 말했다. 최태평은 이혼 서류를 찢어버렸다.

오나라는 최고야(최윤영 분)를 만나 이혼 사실을 알렸다. 오나라는 "나 너희 아버지랑 이혼하려고"라며 "무능력한 네 아버지 더 이상 필요 없다"라고 말했다.

최고야는 "문제 없어요. 아주 통쾌해 속이 시원하다. 우리 내기하지 않았던가?"라며 웃음으로 대답했다.

이에 오나라는 "까불지마. 누가 그래? 너한테 졌다고. 내가 너한테 질 것 같아?"라고 말하며 "나는 행복해지려고 이혼하는 거야. 모든 걸 다 제자리로 돌려 놓기 위해"라고 대답했다.

이후 오나라는 언니 오사라(금보라 분)를 찾았다. 오사라는 "너 나한테 오고싶어서 그러는 거면 쇼 그만해"라고 화냈지만, 오나라는 눈물을 보이며 "언니한테 너무 미안해서 이제야 정신을 차렸어"라고 거짓말을 했다.

이어 오나라는 "난 너무 무서워. 너무 미안해서 이혼 서류 던지고 왔는데 언니 만나니까 난 또 너무 흔들려. 언니 말고 아무 데도 갈 곳이 없어. 너무 막막해"라며 무릎을 꿇었다.

분노했던 오사라는 결국 오나라의 계략에 속아 넘어갔다. 벚꽃 데이트를 즐기고 온 최고야와 민지석(구원 분)을 부른 오사라는 "니 이모(오나라) 말이야. 우리 집에 들어와서 같이 살면 어때? 니 이모 우리 집에 데려오자"라고 말했다.

이 소식을 들은 최고야는 충격을 금치 못하는 모습을 보이며 갈등을 예고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뉴스]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