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TV] '전생에' 최윤영, 부모님 이야기에 '울컥'

김은혜 기자  |  2018.04.16 19:22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드라마 '전생에 웬수들'에서 최윤영이 부모님 이야기에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드라마 '전생에 웬수들'에서는 최고야(최윤영 분)가 회사 동료들로부터 칭찬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고야의 회사 동료들은 최고야의 기획안 아이디어를 칭찬했다. 이어 대표까지 최고야를 불러 칭찬하기 시작했다.

대표는 "홈쇼핑을 론칭하는데 1등 공신이라 따로 칭찬해주고 싶어서요. 덕분에 딸아이에게 점수를 더 딴 것도 고맙다는 인사를 하고 싶어요. 자기보다 회사가 더 좋냐고 구박받고 있었는데 고야씨 덕분에 칭찬해 주더라구요"라고 말했다.

이에 최고야는 감동 받은 모습을 보이며 "회장님을 보고 있으면, 따님을 사랑하는 마음이 너무 느껴져요"라고 말했다.

이어 대표는 "내가 세상에서 목숨을 바쳐도 아깝지 않을 유일한 존재니까"라고 대답했고, "고야씨의 부모님도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말했다.

대표의 말을 들은 최고야는 "부모 마음이라는 건 그런거구나 싶어서요"라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뉴스]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