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소설' 지현우 "선한 미소? 이번에는 아냐"

전형화 기자  |  2018.04.16 16:30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배우 지현우가 영화 '살인소설'에서 트레이드 마크인 선한 미소를 역으로 서늘하게 표현한 소감을 밝혔다.

지현우는 16일 오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살인소설'(감독 김진묵) 기자간담회에서 "그냥 웃으면서도 (영화 속 캐릭터) 생각을 놓치지 않으려 했다"고 말했다.

'살인소설'은 지방선거에 나설 시장 후보에 지명된 경석(오만석)이 유력 정치인인 장인의 비자금을 숨기려 애인 지영(이은우)과 함께 별장에 들렸다가 수상한 청년 순태(지현우)를 만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 지현우는 그간 착하고 선한 이미지와 달리 미스터리한 인물을 맡아 극의 긴장감을 더한다.

지현우는 "계속 상대의 대사를 들으면서도 그 캐릭터를 유지하려 했다"고 말했다. 그는 "기존 드라마에서는 좋은 쪽으로 복수를 하거나, 더 하고 싶은데 못가는 경향이 있는데 이번 작품은 더 갈 수 있어서 좋았다"며 "네가 거짓말을 해, 그럼 나도 해, 이런 식으로 가는 걸 개인적으로 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 연기를 하는 데) 쾌감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살인소설'은 오는 25일 개봉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뉴스]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