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미한 부상' 에밋 기용에도 실패한 KCC의 2위 수성

잠실학생체=박수진 기자  |  2018.03.13 20:59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에밋 /사진=KBL 제공


전주 KCC 추승균 감독이 지난 11일 서울 삼성전에 결장했던 '주포' 안드레 에밋(36·191cm)을 기용했지만 2위 자리를 놓치고 말았다.

KCC는 13일 오후 서울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SK와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6라운드 최종전서 88-91로 패했다.

이로써 KCC는 SK에 밀려 3위로 정규 리그를 마무리했다. 4강 직행에 실패하며, 6강 플레이 오프를 치르게 된 것이다. 반면, SK는 2위에 오르며 4강 플레이 오프에 진출했다. 플레이오프 부전승의 위치가 올랐다.

이날 경기 전 추승균 감독은 "전날(12일) 연습해보니 에밋의 상태가 괜찮았다"며 에밋의 기용 계획을 전했다. 에밋은 지난 11일 경미한 부상으로 삼성전에 결장한 바 있다. 그야말로 총력전을 선언한 것이다.

메밋은 이날 1쿼터 종료 58초를 앞두고 경기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1쿼터 2점을 올리며 예열을 마친 에밋은 2쿼터 8득점 2리바운드 2스틸을 기록하며 공수 양면에서 괜찮은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승부처였던 4쿼터 에밋은 박빙 상황에서 자유투까지 모두 성공시키며 경기를 시소 게임으로 이끌어 갔지만 SK에 역부족이었다. 특히 21.3초를 남기고 에밋은 김선형에게 결정적인 스틸을 당하며 아쉽게 3위로 정규 시즌을 마무리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성추행 혐의' 이서원 경찰 출두]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