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온탕' 박정수 "부담감 생겼다..남은 시범경기 보완 잘하겠다"

광주=김동영 기자  |  2018.03.13 16:05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시범경기 첫 등판에서 다소간 아쉬움을 남긴 박정수.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시범경기 첫 등판에서 다소간 아쉬움을 남긴 박정수.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의 '젊은 호랑이' 박정수(22)가 시범경기 개막전에서 다소간 쓴맛을 봤다. 좋은 페이스를 보이다 집중타를 내줬다. 온탕과 냉탕을 오간 셈이다. 박정수 스스로도 부족함이 많다고 짚었다.

박정수는 1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시범경기 개막전 두산 베어스 전에 두 번째 투수로 등판해 4이닝 7피안타 2볼넷 2탈삼진 4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경기는 KIA가 5-4의 재역전승을 거뒀다.

2015년 KIA에 입단한 박정수는 첫 시즌 1군에서 19경기에 등판하면 '맛'을 봤다. 시즌 후 경찰청에 입대했고, 2017년 9월 전역했다. 2018년 스프링캠프를 다녀왔고, 시범경기에서도 등판에 나섰다. KIA의 또 다른 전력으로 꼽힌다. 선발 후보이기도 하다.

이날 시범경기 첫 등판에서는 아쉬움이 있었다. 4~5회는 깔끔했지만, 6회 들어 연이어 안타를 맞으며 4점을 내주고 말았다. 이후 7회를 다시 무난하게 마치며 이날 피칭을 끝냈다.

경기 후 박정수는 "2년 만에 1군 마운드에 섰다. 초반 경기 내용이 좋다가 6회 나빠졌다. 전반적으로 스트라이크가 들어가지 않았고, 스트라이크를 넣으면 통타를 당했다. 부담감이 생기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경찰청 시절 커브를 많이 던졌다. 스프링캠프와 지금까지 이어지는 것 같다. 좋은 내용으로 던질 수 있는 것 같다. 선발 욕심이 생긴다. 오늘은 결과가 안 좋다. 부족함을 느낀다. 남은 시범경기 동안 잘 보완하겠다. 준비 잘하겠다"라고 더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BTS NEWS]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