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반칙왕' 중국, 쇼트트랙 무더기 실격..4명 탈락

강릉=한동훈 기자  |  2018.02.13 20:2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반칙왕' 중국이 나쁜 손 오명을 벗지 못했다. 13일 열린 대회에서 남녀 할 것 없이 무려 4명이나 무더기로 실격됐다.

중국 한톈위와 렌지웨이는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예선에 참가했다. 취춘위와 판커신은 여자 500m 준결승에 올랐다. 하지만 네 선수 모두 실력이 아닌 반칙으로 실격 탈락하는 굴욕을 맛봤다.

먼저 렌지웨이는 대놓고 손을 썼다. 4위로 달리던 렌지웨이는 질주 막바지 인코스를 노렸다. 라트비아 선수의 왼쪽을 파고 들었다. 추월을 시도하면서 오른손으로 라트비아 선수의 어깨를 잡아챘다. 반칙을 써서 2위에 올랏다. 비디오 판독 결과 적발됐다. 피해를 입은 라트비아 선수가 구제, 준준결승에 올라가게 됐다.

6조에서 서이라와 같이 뛴 한톈위도 실격이었다. 서이라는 레이스 중반부터 1위로 순항했는데 한톈위와 충돌하고 4위로 밀려났다. 마지막 바퀴에 스퍼트를 내 3위까지는 올라섰으나 2위 탈환은 역부족이었다. 그대로 탈락인 듯했지만 비디오 판독에 들어갔다. 판독 결과 한톈위가 서이라의 진로를 가로 막은 것이 확인됐다. 결국 한톈위는 실격, 서이라가 준준결승 티켓을 손에 쥐었다.

여자 준결승에서는 판커신과 취춘위가 찝찝한 플레이를 펼쳤다. 둘은 준준결승서 깔끔한 레이스로 준결승에 올랐다. 하지만 준결승에서는 둘 모두 실격의 쓴맛을 봤다. 판커신은 최민정과 같은 조였는데 시작부터 크게 벌어졌다. 최민정과 아리아나 폰타나가 1, 2위를 다투는 동안 판커신은 러시아 선수와 엉켜 넘어졌다.

준결승 2조인 취춘위는 넘어지면서 캐나다의 킴 부탱을 방해했다. 부탱은 3위로 탈락 위기에 처했으나 판독 결과 취춘위의 반칙이 드러나며 결승에 올라갔다.

한편 이날 남자 1000m에 함께 출전한 한국 임효준, 서이라, 황대헌은 모두 예선을 통과했다. 최민정은 여자 500m 결승에 진출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뉴스]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