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J리그, 사상 최초 평일 개막.. '김승규·정우영 뜬다'

김우종 기자  |  2018.01.13 10:01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김승규(왼쪽) /사진=비셀 고베 공식 페이스북 캡쳐


일본 J리그가 사상 최초로 평일에 개막한다.

일본 J리그는 12일 오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18 시즌 일정 및 개막전 매치업을 공식 발표했다.

개막전은 오는 2월 23일 금요일에 열린다. J리그 개막전이 평일에 열리는 건 올해가 처음이다.

개막전 매치업은 사간 도스-비셀 고베전으로 확정됐다. 스포니치 보도에 따르면 단독 개막전 매치업은 1993년과 2003년, 2006년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다.

사간 도스에는 수비수 김민혁과 공격수 조동건이, 비셀 고베에는 골키퍼 김승규와 미드필더 정우영이 각각 뛰고 있다.

J 리그는 "새로운 팬 층을 확보하고 더욱 많이 J리그를 알리기 위해 올 시즌 10차례 금요일 경기를 10차례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BTS NEWS]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