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 미라 소르비노·그레타 거윅 "우디알렌과 일 안해" 왜?

이소연 월드뉴스에디터  |  2018.01.12 17:4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할리우드의 유명 여배우 두 명이 대감독 우디 알렌과는 절대 작업을 하지 않겠다고 공표하고 나섰다.

11일(현지시간) 미국의 CNN는 미라 소르비노와 그레타 거윅이 각각 별도의 자리에서 우디 알렌과는 작업하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최근 다시 불거진 우디 알렌과 양녀 미아 패로우, 딜란 패로우 사이의 성추행 논란 때문이다.

thum_89x120


거윅은 "만약 이 사실을 알았더라면, 난 그의 영화에서 연기를 하지 않았을 것이다"고 밝혔다. 그레타 거윅은 2012년 '투 로마 위드 러브'에서 우디 알렌과 작업한 바 있다.

또한 그녀는 미아 패로우의 논평을 읽고 "내가 다른 여성의 고통을 더 추가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 사실을 깨닫고 마음이 너무 아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뉴스]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