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리 보여주고 싶다" 정우성·곽도원 '강철비' 자신감(종합)

전형화 기자  |  2017.11.15 12: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빨리 관객에게 보여주고 싶다."

곽도원이 영화 '강철비'에 드러낸 자신감이다. 정우성은 "우리가 생각해볼 이야기"라고 말했다. 양우석 감독은 "최고의 배우들의, 최고의 연기를 볼 수 있다"고 했다.

15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강철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강철비'는 '변호인' 양우석 감독이 직접 쓴 웹툰 '스틸레인'을 영화화한 작품. 북한에서 쿠테타가 발생하고 북한 권력 1호가 대한민국으로 긴급히 넘어오면서 벌어지는 첩보 액션 영화다. 곽도원은 청와대 외교안보 수석 철우 역을, 정우성이 북한 최정예 요원 철우 역을 맡았다.

'강철비'는 북한 핵 위협이 한반도에 위기를 드러내는 현실에서, 마치 예언이라도 하듯 북한 쿠테타와 핵 전쟁 위협을 담았다.

이에 대해 양우석 감독은 "지금 한반도에서 벌어질 수 있는 일들 중 가장 위험한 일을 대입해서 좀 더 냉철하게 바라봐야 한다는 마음이었다"면서 "지금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경직된 방법 밖에 없다. 그 문제 해결에 상상력을 더 주려 이 영화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양우석 감독은 "실제로 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나면 핵전쟁일 수 밖에 없다. 북한도 어찌됐든 군사적으로 핵을 갖고 있기에 전쟁이 일어나면 먼저 공격하는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다음에 전쟁이 일어나면 어느 한쪽이 사라지든가 둘 다 사라지든가 일 수 밖에 없다"면서 "그래서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영화를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배우들은 영화에 대한 자신감이 상당한 듯 했다. 곽도원은 "'곡성'을 잇는 충격적인 이야기"라며 "한국 뿐 아니라 세계 각국의 관객들이 이 이야기에 놀랄 것"이라고 말했다. '강철비'는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업체 넷플릭스를 통해 190여국에 소개되기도 한다.

정우성은 "우리가 지금 생각해 볼 많은 것들이 영화에 담겨 있다"고 자신했다.
thum_89x120

정우성과 곽도원, 동갑내기 두 배우는 영화를 같이 하면서 상당히 친해진듯 했다. 두 사람은 영화 속 캐릭터 이름도 같다. 양우석 감독은 두 배우의 극 중 이름을 철우로 같게 만든 건, 원작인 '스틸레인'의 동의어인데다 남과 북의 동질감을 드러내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이에 이날 제작보고회 사회를 맡은 박경림은 정우성과 곽도원에게 철철케미를 보여달라고 부탁했다.

정우성은 "(철철케미가)철철 넘쳤다"라고 말했다. 반면 곽도원은 "하지마. 하지마"라며 손을 내저었다. 이에 정우성은 "얘가 떨려서 내 눈을 못 봐요"라며 너스렐를 떨었다. 곽도원은 정우성의 이 말에 "얘를 보면 떨려"라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정우성은 다음 작품에서도 곽도원과 호흡을 맞추고 싶다며 "이번에는 다른 모습으로 괴롭히고 싶다"고 말했다. 곽도원은 "정우성은 선한 힘을 전해주는 배우"라며 "정말 좋은 배우"라고 화답했다.

'강철비'는 영화 내용 탓인지 일찌감치 정치적인 말들에 휘말리기도 했다. 올 초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앞둔 상황에서 친박 단체가 '강철비' 대구 세트장에 인공기가 걸려있는 걸 문제 삼아 시위를 예고했다가 취소했다.

이에 대해 양우석 감독은 "영화 촬영하던 도중에 탄핵이 있었다"라며 "대구쪽에서 북한 쿠데타 장면을 찍었다"고 당시를 설명했다. 이어 "(그분들이)오해한 것 같다. '강철비'는 친북영화이긴커녕 몇 십년만에 나온 일종의 반공영화"라고 덧붙였다.

양우석 감독은 "그 당시 어려움은 있었지만 그런 오해는 안 했으면 좋겠다"라며 "영화를 보면 그런 생각은 안 들 것"이라고 말했다.

현실을 담고 영화적인 재미를 더했다는 '강철비'가 과연 얼마나 많은 관객과 소통할 수 있을지, 12월20일 개봉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2017AAA 독점 인터뷰]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