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세르비아] 세르비아 감독 "적극적인 한국 플레이, 인상적" (일문일답)

울산문수축구경기장=박수진 기자  |  2017.11.14 22: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세르비아 대표팀 믈라덴 크르스타이치(43) 감독 대행이 한국의 적극적인 플레이에 인상적이었다고 이야기했다. 템포도 빨랐으며 전술적으로 잘 준비되어 있었다고 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FIFA 랭킹 62위)은 14일 오후 8시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FIFA 랭킹 38위 세르비아와 1-1로 비겼다. 후반 13분 아뎀 라이치(토리노)에 실점한 대표팀은 후반 16분 구자철이 곧바로 균형을 맞췄다. 이로써 대표팀은 11월 국내에서 열린 2연전에서 1승 1무의 호성적을 거뒀다.'

경기 종료 후 믈라덴 감독 대행은 "전반적으로 한국 선수들이 적극적이었던 것이 인상적이었다"며 "상당히 템포가 빨랐다"고 말했다. 다음은 믈라덴 감독과의 일문일답.

- 경기에 대한 전반적인 평가.

▶ 가장 먼저, 초청해주신 대한축구협회에 감사드린다. 상당히 만족스럽다. 굉장히 빠른 템포의 경기였다. 후반전 경기력도 만족한다. 어린 선수들에게 경험을 줄수 있는 부분과 주축 선수들과 함께 조직력을 다질 수 있어 긍정적이었다. 본선까지 가는데 큰 밑거름이 될 것 같다.

-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피지컬을 활용하겠다고 하셨는데, 한국 대표팀이 그 부분에 대해 어느 정도 대응을 했는가.

▶ 다시 말씀 드리지만, 좋은 경기였다. 양 팀 모두 몸싸움에 적극적이었다. 템포도 빨랐다. 한국 선수들의 대응도 괜찮았다고 생각한다.

- 월드컵 본선을 앞두고 한국에게 조언을 해준다면.

▶ 전반적으로 한국 선수들이 적극적이었던 것이 인상적이었다. 전술적으로도 조직력이 갖춰줘 있었다. 우리는 조언을 할 입장이 아니지만, 영리하게 준비한다면 좋은 성적 얻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2017AAA 독점 인터뷰]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